빨강색 벌레는 우리들의 집을 야금야금 갉아먹기 시작했다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