이전 포토다이어리 가기(1999.12~2004.2)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


 259   1/  13   0
김성룡     http://docu.or.kr
  File #1 - 131203_1.jpg (96.9 KB)   Download : 46
다음프로는...... 없습니다



2013.12.3  서울 명동






대학 시절 처음 사귄 여자친구와 함께 본 영화는 그 유명한 ‘시네마 천국’이었습니다.
사귄 지 한 달이 조금 지난 대학교 1학년 겨울방학 때였습니다.
서울 강남역 인근 뤼미에르 극장이었죠.
아담한 극장 스크린에선 엔리오 모리코네의 음악과 함께 토토와 알프레도의 우정이 펼쳐졌지만
갓 스무 살 청년은 옆자리에 앉은 여자친구의 뒤척임, 숨소리 하나까지 신경을 쓰느라
진땀깨나 흘렸던 기억이 납니다.
그리고 얼마 뒤 여자친구에게 ‘시네마 천국’ OST를 선물했습니다.
제 돈을 주고 산 첫 CD였습니다. 당시 전 CD 플레이어가 없었거든요.

몇 달 전 이 영화가 재개봉했단 얘기를 듣고 풋풋했던 그녀와 그 시절이 생각났습니다.
함께 영화를 봤던 극장은 아쉽게도 몇 해 전 문을 닫았더군요.
요즘은 극장 대부분이 멀티플렉스 상영관이라 아무 극장에 가도 웬만한 영화는 다 볼 수가 있죠.
그러다 보니 영화는 기억에 남아도 극장에 대한 추억은 별로 없는 같습니다.

사진은 서울 명동의 중앙시네마입니다.
다음 상영작 포스터가 있어야 할 자리가 텅 비어있습니다.
이 극장도 멀티플렉스 상영관에 밀려 몇 해 전 문을 닫았습니다.
많은 사람의 추억도 함께 사라지고 말았지요.

오늘 퇴근하면 오랜만에 그녀에게 선물했던 CD를 들어야겠습니다.
지금은 제 아내가 된 그때 그녀와 함께 말입니다.






김광화   2013/12/20

며칠 전 자전거를 타고 영등포를 지나다 어릴 때 자주 가던 극장 있던 곳을 살펴봤는데 극장의 흔적도 보이지 않더군요.
경원극장 그리고 건너편 극장 이름이 무엇어었던가?
다 헐리고 다른 건물이 들어섰나봐요.
돈이 모일 때마다 영화관에 가는 것이 유일한 낙이었던 어린 시절 추억이었습니다.

김성룡   2013/12/22

김광화님/
어릴 적 저희 동네는 2편 동시상영관이 인기였죠. ㅎ

Prev
   사랑의 2014년이 되길 빕니다. [4]
김성룡
Next
   네 멋대로 해라 [2]
김성룡


Copyright 1999-2018 Zeroboard / skin by Change