이전 포토다이어리 가기(1999.12~2004.2)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


 259   1/  13   0
김성룡     http://docu.or.kr
  File #1 - 070307.jpg (220.2 KB)   Download : 42
봄은 절기가 아니라 '마음'입니다.



2007.3 서울 신촌




얼마전 꽤 추운 날이었습니다.
서울 혜화동 쪽에서 취재를 마치고 회사로 돌아오는 길이었습니다.
삼청동 부근을 지나는데 ‘봄처녀’라는 말이 어울릴 법한 화사한 빛깔의 옷을 입은 여성이 저 멀리 보였습니다.
온통 무채색인 겨울의 도시에서 밝은 컬러의 옷을 입은 여성은 아주 멀리서도 눈에 잘 들어왔습니다.
취재차량과 여성의 거리가 점점 가까워지면서 자세히 보니
그 여성은 의류 쇼핑몰에 올릴 봄 신상품을 입고 촬영 중인 모델이었습니다.
날씨가 꽤 추웠는데 프로정신을 발휘해 봄날의 생기발랄한 모습을 연출하고 있었습니다.

그런데 그 모습을 보면서
‘아니 날이 이렇게 추운데 저게 뭐 하는 거야?’라는 생각보다는
‘아, 조금만 있으면 봄이 오겠구나’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.

사진은 여성용 봄 구두를 진열해 놓은 신촌의 어느 신발가게입니다.
조금 일찍 봄 소식을 전하려 진열대에 나온 구두들이 얄미웠던지 갑자기 하늘에서 함박눈이 쏟아집니다.
주인은 급히 구두 위에 비닐을 덮습니다.
눈을 뿌린다고 오는 봄을 막을 수 있을까요?
아마 눈이 그치고 비닐을 걷어내면 진짜 봄이 우리 곁에 와 있을지도 모르겠습니다.
봄이란 절기가 아니라 마음이거든요.



Prev
   센스쟁이 꽃할배가 되려고 합니다. [4]
김성룡
Next
   2013년 올해의 사진
김성룡


Copyright 1999-2018 Zeroboard / skin by Change